이춘희 시장, "세종시 집값 안정될 것"…부동산 업계, "안정화 쉽지 않아"

세종뉴스

이춘희 시장, "세종시 집값 안정될 것"…부동산 업계, "안정화 쉽지 않아"

sejongplaza 0 208 08.22 09:06
이춘희 시장, "세종시 집값 안정될 것"…부동산 업계, "안정화 쉽지 않아"

"세종시 주택문제와 수도권 주택문제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수도권은 개발할 택지를 찾기 쉽지 않지만 세종시는 택지를 확보해 추가 공급이 가능하다. 세종시 부동산이 급등하고 있는 것은 단기적 현상으로 곧 안정화 될 것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2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세종시 부동산이 곧 안정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시장은 "세종시를 포함한 지방의 경우에는 택지를 얼마든지 확보할 수 있다"라며 "현재 일시적으로 오른다고 하더라도 조금만 지나면 안정화 될 것이다. 최근의 집값 급등 현상은 분명 일시적 현상"이라고 강조했다.

21일 세종시와 한국감정원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1.59%, 전년말 대비 33.68% 상승했다. 

이같은 부동산 시장 과열을 공급 물량 확대를 통해 해소할 계획이라고 세종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김태오 세종시 건설교통국장은 "올 하반기 약 6,000여 세대 공급을 통해 주택 수요 갈증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세종시는 부동산 시장 과열시 계획된 공급 이외에도 추가 공급도 염두해 두고 있다.

이 시장은 "중장기적으로 세종시는 향후 4~6생활권에 추가적인 주택 공급이 이뤄지고, 부족하다면 주변 지역에 택지를 확보해 추가 공급까지 가능하다"며 "일시적인 혼란은 있을 수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공급 부족에 따른 집값 상승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에서는 공급물량을 늘려도 부동산안정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세종시는 지난 2015년부터 1만 가구 이상의 공급 물량을 쏟아내다 올해 공급 물량이 급격히 줄었다"라며 "더불어, 행정수도 완성 등 호재로 인해 세종시 매매가격은 올해에만 30% 이상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함 랩장은 "저금리와 통화량과 유동성 등 부동자금이 풍부한 편이라 공급 확대로 부동산 안정화를 기대하긴 어렵다"라며 "가격 하락 및 안정 효과 보다는 상승률 둔화 정도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른 부동산 관계자도 비슷한 의견을 내비췄다.

부동산 관계자는 "부동산 규제가 강화됨에도 세종시 부동산 가격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공급이 확대가 되도 현재의 상승세를 막기에는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는 "행복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를 중심으로 한 교통과 정주여건이 우수한 단지들 위주로 집값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라며 "세종시 10억(10억원 이상 아파트) 클럽을 달성하는 단지들도 하나, 둘 늘어가고 있고 'R·R'(로열층 로열동)이라 불리는 매물들은 10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행정수도 이전이 어떤 식으로 구체화 돼 진행될지는 모르겠지만 세종시 부동산 상황은 지금보다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전인터넷신문=세종/백승원 기자]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 코로나19 확진, 격리... 세종시,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sejongplaza 08.22 223
43 ‘세종시’ 소규모 행사 22일부터 전면금지되고, 광화문집회 참석자 검사 불응 시 피해보상 청구한다 sejongplaza 08.22 218
42 세종시 54, 55, 56번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왔다 sejongplaza 08.22 214
41 2020년 7월 세종시 주택 매매거래량 급등…전년比 404.8%↑ sejongplaza 08.22 220
40 '세종형 뉴딜' 밑그림 공개…59개 사업 2조 3,514억원 투입 sejongplaza 08.22 206
39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확진자 총 53명 sejongplaza 08.22 214
38 LH 시행 4-2 공사현장 컨테이너에서 화재 발생 sejongplaza 08.22 222
열람중 이춘희 시장, "세종시 집값 안정될 것"…부동산 업계, "안정화 쉽지 않아" sejongplaza 08.22 209
36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고발 조치한 중대본, 광화문 집회 참석자 60명 확진 sejongplaza 08.22 209
35 국토부, 장마 후 도로 파임(포트홀) 집중보수 시행한다 sejongplaza 08.22 208
34 대전시, 2차 집단휴진 의료기관‘진료명령’ sejongplaza 08.22 220
33 해양수산부 전수조사 마무리...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주춤 sejongplaza 03.17 392
32 해수부 6일연속 코로나19 확진…확산세 주춤 sejongplaza 03.15 405
31 국가별 코로나 환자수 정보 - 실시간 업데이트 sejongplaza 03.15 426
30 중국 현지상황 - 코로나19 대응 안전 공지 2020-03-12(목) sejongplaza 03.12 410
29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선로도 sejongplaza 03.12 460
28 해수부 직원 3명 우한 코로나 추가 확진…세종청사서만 6명째 sejongplaza 03.11 452
27 세종시 코로나19 추가확진자 발생 알림 sejongplaza 03.10 448
26 세종시 9번·10번 확진자 동선...접촉자 68명 sejongplaza 03.10 497
25 "우리 생계는 어떡해"…대전·세종 학원·교습소 속속 운영 재개 sejongplaza 03.10 463
24 3월 8일(일) 20시, 세종시 코로나19 관련 일일동향 sejongplaza 03.08 468
23 세종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4, #5) 발생 sejongplaza 03.08 444
22 세종시-충청권 잇는 광역교통망 2040년 완성 sejongplaza 03.08 454
21 세종시 코로나 3번 확진자, ‘새봄GX 수강생=보건복지부’ sejongplaza 03.08 455
20 충북교육청 학교휴업에 생계곤란 교육공무직 임금보전 sejongplaza 03.06 462
19 "지구 어느 나라보다 신속·투명"…중대본, 입국제한 日정부 비판 sejongplaza 03.06 467
18 대구 1787명 병원 입원·639명 생활치료센터 입소 sejongplaza 03.06 484
17 국립통고산자연휴양림 '코로나19 접촉자' 격리시설로 제공 sejongplaza 03.06 495
16 대구 코로나19 자택대기 1800명…639명 생활치료센터 입소 sejongplaza 03.06 481
15 ‘충남도민상생협력 조정자문단’ 출범…상생 협력 모델 발굴 sejongplaza 03.06 444
14 코로나19 치료시설 확보 안간힘…병상 450곳·센터 5개소 추가(종합) sejongplaza 03.06 458
13 세종시 보훈처 공무원 코로나 확진…배우자 감염 추정 sejongplaza 03.06 453
12 세종시체육회·흥덕산업 '코로나19' 극복 성금 각 500만원 기탁 sejongplaza 03.06 453
11 세종시,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줌바댄스 워크숍 참석 sejongplaza 03.06 445
10 세종시 코로나19 경증환자 수용 '생활치료센터' 설치 sejongplaza 03.06 464
9 세종시 종촌동 사다리차 기울임 사고 sejongplaza 03.06 460
8 "가출한 아들, 딸 신천지 합숙소에 있다는데"…코로나 방역 사각지대 의혹 sejongplaza 03.06 475
7 박상래 세종시 무소속 출마 "정의로운 나라 세우겠다" sejongplaza 03.06 456
6 세종시, 시민 맞춤형 일자리 인식 실태조사 sejongplaza 03.06 462
5 세종시 청년 의견 반영‘청년정책 활성화 sejongplaza 02.17 454
4 서울 아파트값 평당 3000만원 시대 sejongplaza 02.17 464
3 초등생이 건물주.. 30대가 환치기로 고가아파트 sejongplaza 02.17 452
2 매수심리 꺾인 강남 중대형..불씨 살린 강북 소형 sejongplaza 02.17 459
1 국토교통부가 다자녀 가구에 전세임대주택을 처음으로 공급한다 sejongplaza 02.17 455

최근글


새댓글


이메일 문의하기


전화문의


010-6794-7007
담당자 : 강창구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